2024년 07월 19일 금요일
HOME  회원가입  로그인  개인정보보호정책 
 
HOME >> 온라인신문 >> 초대석



  ( 조회수 : 825 ) 

택시기사들 카카오T 상대로 집단 소송 추진한다.
 
택시기사들 왜.. 카카오 택시콜 주. 를 상대로 집단 소송시작하나...




택시기사들 왜.. 카카오 택시콜 주. 를 상대로 집단 소송시작하나.

카카오T 법인/개인/택시기사들 간의 분쟁은 이미 오랜 기간 동안 진행되고 있습니다. 택시기사들은 카카오T의 독과점적인 시장지배와 불공정배차 수수료 인상 등으로 인해 경제적인 손실을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대응으로 택시기사들은 집단소송을 시작 하였습니다.

이러한 분쟁은 택시 산업의 변화와 디지털 플랫폼의 등장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볼수 있습니다. 카카오T는 플랫폼을 통해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는 기존 택시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며. 이에 따라 택시기사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카카오T와의 분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분쟁은 택시 산업의 구조와 경제적 이익 분배에 대한 논의를 불러일으킬수 있습니다. 택시 산업의 변화와 디지털 플랫폼의 등장은 새로운 경제적 모델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적절한 규제와 협상이 필요합니다. 이러한 분쟁은 택시 산업의 미래에 대한 논의를 촉진시킬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개인택시

기사들은 카카오의 가맹택시 콜 몰아주기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며 집단손해배상 소송을 예고했다. 이들을 포함해 총 8명의 개인택시 기사들은 지난달 24일 분당경찰서에 카카오모빌리티를 불공정행위 및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고발장도 접수했다.


택시 배차 알고리즘을 조작해 가맹택시에 은밀히 승객 호출 콜을 몰아준 카카오 모빌리티(카카오T 운영사)에 공정위가 과징금 257억원이 부과했다. 이에 카카오는 시정명령 집행정지 신청을 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다시 공정위는 재항고했다. 불공정 배차·경쟁 제한 지적

이들 택시기사는 카카오가 공정위의 시정명령 이후에도 불공정 배차를 지속했다고 지적했다. 박순이씨는 "카카오 가맹택시 콜 몰아주기 행태로 일반 택시기사는 예전 수입이 감소했다"며 "불공정 행위의 피해를 보상받고자 카카오에 손해배상 청구라는 방법으로 소송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택시가 없어서 승차대란이 일어나는데 카카오도 영향을 미쳤다"면서 "앞에 있는 빈차들이 많아도 콜을 안주고 멀리있는 가맹택시에게만 콜을 주다보니 승객은 시간을 하염없이 기다리는 불편을 겪고 있다"고하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호출앱 시장에서 90% 이상, 가맹택시는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시장 지배적 위치에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연 일반택시 기사들은 카카오T를 이용할 때 우선 순위는 카카오 가맹, 멤버쉽 가입자, 비가맹 순으로 양질의 배차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콜에 대한 경쟁을 제한해 카카오콜 위주의 배차를 받도록 영업방해를 하고 있다는 지적도 했다.

한 카카오T 운행 기사는 "기사별로 세분화해 점수를 매기고 있는데 일을 많이하고, 손님에게 친절해야하는 등 다양한 항목으로 평가해 좋은 콜을 주는것을 가르고 있다"면서 "평가가 주관적일 수밖에 없고, 열심히 해도 깎일때가 꽤 있다. 다른 택시앱 콜을 받으면 그 콜까지 전체 매출의 수익으로 포함시켜 가져간다"고 토로했다.

현행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공정거래법 내에선 플랫폼 택시에 대한 수수료 상한선 제한을 할수없다. 이 때문에 택시 종사자들은 카카오의 독과점 행태가 지속된다면 향후 기사 등급제도 신설 등의 꼼수를 통한 수수료 가중치를 더 올릴 여지가 있다고 한다.

참여연대 사회경제국 팀장은 "카카오가 택시호출 시장을 독과점하고 있다보니 수수료를 일방적으로 더 올려도 대항할 수 없는 상황에 놓여있다"면서 "게다가 우티 등다른 회사의 경쟁까지 배제하고 있다. 이 내용에 대해서도 공정위에 신고해 조사중이다"라고 말했다.

시민단체에선 플랫폼 독과점 문제와 관련해 제재 장치가 전혀 없는 만큼 자율규제보다는 온라인플랫폼공정화법(온플법)을 제정에 속도를 내야한다고 강조한다.

공정위 관계자는 "법원 판단에 대해선 할수있는 게 없어 안타깝지만 카카오가 명백한 법 위반을 했다고 보고 있다"면서 "소송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지역의 가맹택시기사들 관련해 수수료 이중, 과다 징수에 대한 민원도 있어 그 사안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공정위는 카카오모빌리티를 콜몰아주기 혐의로 271억원 과징금 처분과 시정명령을 내렸다. 이에 카카오는 과징금 취소 소송을 냈고,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 다만 지난 8월 서울고등법원은 시정명령에 대해선 카카오 주장을 인용해 집행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에 따라 카카오는 공정위 시정명령을 따르지 않고, 현행 방식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오 승 근 :기자/osk5311@naver.com
2024:04:15:16:50:
개인택시신문



 
목록보기 
 




 

 

전체 | 핫이슈! | 시사촛점 | 탐방 | 현장 | 기획 | 소식 | 사회 | 토론 | 주장 | 초대석 | 생활 | 기타 | 신문모음

자동차관련상식 l 교통판례 l 관련법규 l 관련자료 l 인터넷상식 l 생활정보 l 시사상식 l 교양과상식

지역소식 l 개인택시토론마당 l 법인택시토론마당 l 팝니다 l 삽니다 l 자동차관련Q&A l 유머게시판 l 자유게시판

(우) 12117 경기도 남양주시 퇴계원읍 도제원로116    발행처 : 개인택시신문 tel 031-573-7780
청소년보호책임자:오승근 Tel. 010-2228-8019   등록번호 : 경기 아52232
2019년06월24일 : 발행/편집인 : 오승근 Copyrighted 2003 by 전국개인택시발전협의회 All Rights Reserved.